글번호
110690
작성일
2022.05.20
수정일
2022.05.20
작성자
박물관
조회수
490

대례복(大禮服)


조선시대 공주·옹주의 대례복(大禮服) 또는 상류계급의 혼례복으로, 조선 후기에는 일반 서민도 혼례복으로 입을 수 있었다. 다홍색 비단 바탕에 장수(長壽)와 길복(吉服)을 의미하는 물결, 바위, 불로초, 봉(鳳), 나비, 연꽃, 모란꽃 등의 수(繡) 외에 이성지합(二姓之合)·만복지원(萬福之源) 등의 글자를 수놓는다. 깃은 달지 않으며 뒷고대만 박고 흰색의 동정을 단다.


In Goryeo or Joseon, princess wore the "grand ceremonial robes"(大禮服) at their weddings, while members of the top social class would wear the formal "wedding ceremony attire" (婚禮服 hollyebok). In late Joseon, commoners were also allowed to were these formal robes solely for their wedding. Symbolsfor good fortune and longevity(waves, boulders, herb of immortality, phoenixes, butterflies, lotuses, peonies) are embroidedered on a crimson silk background. Chinese-chracter phrases are also added that read "the union of two surnames"(二姓之合), "the wellspring of 10,000 blessings"(萬福之源) are embroidered on the front of the shoulders. The collar, which is limited to the back of the neck, is of paper and covered with white cloth.



오늘의 수다자 - 박신혜 복식박물관 담당 학예연구원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
다음글
노랑제비꽃(Viola orientalis)
박물관 2022-06-09 14:14:49.0
이전글
수정_성신의 상징
박물관 2022-04-01 15:17: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