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번호
127638
작성일
2024.02.28
수정일
2024.02.28
작성자
박물관
조회수
69

2월 중앙 소장품_이봉상<정물화>


성신여자대학교박물관 2월의 소장품(중앙박물관)


정물화_이봉상(1916-1970)


이봉상 작가의 초기 작품 성향은 사실주의 경향을 보였으나, 1950년부터는 강렬한 색채, 거친 필치, 대담한 생략 등을 통해 특징을 부각시키는 야수파적 요편주의 작품을 주로 구사하였다.

1960년대에는 자연 소재를 이용한 한 한국적 설화 주제를 즐겨 다루고, 화면도 중후한 마티에르와 양식화된 구상세계를 보였다.


<정물화>는 작가가 서구 모던아트의 시작과 기법을 적극적으로 흡수하던 무렵의 것으로, 특히 앙리 마티스(Henri Matisse, 1869-1954)의 영향이 짙게 보여진다. 

화면 상단에 반원형 탁자와 그 위에 놓인 복숭아는 윗사선 시점에서 본 모습으로 표현하였고, 하단에는 백자주병을 측면으로 그려 각기 다른 시각을 나타내고 단순화시켰다. 사물에 대한 관심보다 그것을 모티브로 하여 회화적 구성을 부각시킨 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
다음글
다음글이(가) 없습니다.
이전글
2월 복식 소장품_까치두루마기
박물관 2024-02-23 16:28: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