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번호
85666
작성일
2019.10.23
수정일
2019.10.23
작성자
박물관
조회수
25

태사혜( 太史鞋 )

태사혜( 太史鞋 )


신은 인간생활의 필요에 따라 자연발생적으로 생겼다. 원시시대의 신은 발을 보호하기 위한 간단한 것이었다. 그러나 생활문화의 발달에 따라 실용적인 목적 뿐 아니라 의례적, 장식적인 목적으로도 만들어져 다양한 형태를 갖추게 되었다.  우리나라의 신은 형태상으로 화(靴)와 이(履)로 나눈다. 화는 긴 목이 붙어있는 장화같은 신이고, 이는 목이 짧은 신의 총칭이다. 신의 재료로는 가죽, 풀, 비단, 놋쇠, 종이, 나무 등이 있었고 신분과 용도에 따라 다른 재료를 사용하여 신을 만들었다.


태사혜( 太史鞋 )


태사혜는 남자용 신의 한 종류이다. 울을 헝겊이나 가죽으로 하고 코와 뒤축에 흰 줄무늬를 새긴 것이다. 태사혜는 사대부나 양반 계급의 나이 많은 남자가 평상시에 신었다.  이 태사혜는 초록색 바탕에 붉은 색으로 무늬를 넣은 어린아이용 태사혜이다.


태사혜( 太史鞋 )


시대
조선시대 말기
크기
4.5*13.5
등록번호
525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